오늘 같은 날 ..






아침부터 비가 내리고
도시의 답답한 기운이 조금은 걷힌 듯한 기분 ..

오늘 같은 날엔
유희열도 좋겠고 ..
Stephane Pompougnac 의 경쾌한 리듬도 좋겠고 ..
정재형씨의 잔잔한 피아노곡도 좋겠다 ..


오늘 같은 날엔 ..
어떤 음악이 좋으신지요 ..


Stephane Pompougnac 

HOTEL COSTES 11






정재형  LE PETIT PIANO 사랑하는 이들에게












덧글

댓글 입력 영역